Page title

11
aug
남부지역 살리기위한 마스터 플랜 착수
남부지역 살리기위한 마스터 플랜 착수
  • Fabio Ippoliti
  • 347 Views
  • 0 Comment
  • 경제개발 . 남부지역 . 남북소득격차 . 마스터플랜 . 이탈리아 .

이탈리아가 경기회복 속도가 둔화되면서 남북 격차가 더욱 확대되고 있다. 남부지역 주민들의 소득은 북부 주민들의 절반 수준밖에 되지 않고, 이마저도 그 격차가 점점 벌어지면서 남부지역은 빈곤과 영원한 저개발의 위험에 처해져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탈리아 남부지역경제개발을 위한 비영리단체인 Svimez에 따르면 지난해 이탈리아의 경제성장률은 0.4%를 기록한 반면 남부지역 경제성장률은 -1.3%로 뒷걸음질쳤다.
이는 소득격차로 나타난다. 지난해 남부 주민들의 1인당 국민소득은 북부지역 주민들의 53.7%로 15년 만에 최저치를 보였다. 2009년 56.2%보다 더 줄어든 것이다.

또한 지난해 남부 주민들 60%가 연간 1만2000유로(약 1533만원) 미만으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 북부지역의 비율은 28%에 불과하다.

남북 경제 격차는 구조적인 문제가 원인이라는 해석과 함께 일각에서는 남부에 위치한 기업들의 수가 적다는 것도 한 가지 원인으로 지목된다. 여기에 남부 경제가 정부와 연관된 측면이 더 강하고 공공부문 정부 지출 감소가 경제상황을 어렵게 했다는 분석이다.

이같은 현상은 마테오 렌치 이탈리아 총리에게 해결해야 할 과제가 되고 있다. 한 인사는 “이탈리아 남부의 ‘사막화’를 막기위해 이뤄진 것은 그동안 아무것도 없었고 총리가 행동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렌치 총리는 다음달까지 이를 해결할 ‘마스터 플랜’을 제시하기로 했다. 일각에서는 2020년까지 남부지역에 인프라 투자를 위해 유럽연합(EU) 자금을 이용해 1000억유로를 투입하는 계획이 준비 중이란 소문도 떠돌았다.

중도좌파 집권여당인 민주당의 필리포 타데이 이코노미스트는 “남북간 차이를 좁히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돈을 풀 필요도 있지만 인센티브의 변화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이탈리아 정부는 저임금 근로자에게 매월 80유로의 보너스를 지급하는 경기부양책을 실시하기도 했다. 실업률은 지난해 평균 20.7%에서 지난 1분기 20.5%로 소폭 줄었다.
(출처 : Il Sole 24 ore, 헤럴드 경제)

0 COMMENTS
LEAVE A COMMENT